여주시, "청정지역 코로나19 방역망 뚫렸다"

국내 코로나19 발생한지 167일 만에 60대 남성 확진

이돈구 기자 | 기사입력 2020/07/05 [11:32]

여주시, "청정지역 코로나19 방역망 뚫렸다"

국내 코로나19 발생한지 167일 만에 60대 남성 확진

이돈구 기자 | 입력 : 2020/07/05 [11:32]

 

▲ 여주시에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  © 이돈구

 

여주시에 첫 번째 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.

 

국내 코로나 환자가 발생한 지 167일 만에 발생한 여주시 첫 확진자는 서울에 주소를 두고 직장이 있는 여주시 오학동에 거주하는 60대 남성이다.

 

첫 확진자는 지난 6월25일 광주시 뉴서울컨트리클럽에서 의정부 50번 확진자와 접촉한 후 이상 증상을 느껴 여주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지난 3일 오후 9시40분 검사기관인 서울의과학연구소에서 최종 양성 판정 통보를 받아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음압 병동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 중이다.

 

확진자 발생 통보를 받은 시 신속대응팀은 질병본부 역학조사반과 함께 심층 역학조사에 들어갔으며 파악된 동선의 주요 도로와 시설에 대해 방역소독을 했다.

 

시는 추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자 동선을 시 홈페이지와 SNS 등에 공개할 예정이다.

 

이항진 여주시장은 전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시민들에게 첫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발표문을 문자를 통해 배포했다.

 

이 시장은 “그동안 전 세계 펜데믹 상황 속에서도 거리 두기와 철저한 방역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했지만, 첫 확진자가 발생해서 무척 안타깝다”며 “시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행정력을 총동원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”고 의지를 다졌다.

 

한편, 1번 확진자와 접촉했던 41명은 검사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관련기사목록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